체육대회

시사뉴스

2018.4.12 - 관련기사 모음 게시판 내용
제목 2018.4.12 - 관련기사 모음 날짜 18.04.12

전국공무원노동조합 포항시지부 현판식 개최

 2018년 04월 12일


 
전국공무원노동조합 포항시지부 현판식 모습.(사진제공=포항시청)

전국공무원노동조합 포항시지부(지부장 강호경)는 지난 3월29일 전국공무원노동조합이 설립 신고증을 교부받고 합법노조로 인정받음에 따라 11일 지부현판식을 개최했다.

 


이날 현판식에는 이강덕 포항시장을 비롯해 각 국 과장, 조합원 등 100여명이 참석해 노사 간의 협력과 상생을 추구하고, 공직사회의 부정부패 척결을 위해 함께 힘을 모을 것을 약속했다.

강호경지부장은 인사말을 통해 "집행부와 상생협력으로 포항시지부의 발전과 조합원들의 권익 및 복지향상을 위해 더욱 더 앞장서겠다"며 밝혔다.

한편 전국공무원노동조합 포항시지부는 지난 2003년도에 설립신고를 하고 공직사회개혁과 조합원들의 권익신장을 위해 힘써왔다.

그러나 지난 2006년과 2009년 정부와의 마찰로 노동조합설립 승인의 취소로 두 차례 사무실이 폐쇄 조치를 당하고 법외노조로 활동하다 9년 만에 합법노조로 인정받았다.

 

(아시아뉴스통신= 이진우기자)

 

--------------------------------------------------------------------------------------------------------------------------------

 

낙천 반발·공무원 개입 의혹…TK 地選 또 혼탁

 


2018-04-12 

 

한국당 탈락자들 잇단 이의신청

선관위, 문경시청 20여명 조사

민주당도 내부 갈등 표출 ‘과열’

 

 
 

자유한국당 TK(대구·경북) 지역 후보 공천 작업이 속도를 내고 있는 가운데, TK 선거 분위기가 과열·혼탁으로 치닫고 있다. 대구·경북 기초단체장 공천 탈락자들과 지지자들이 결과에 불복해 강하게 이의를 제기하고 있다. 또 현직 지자체 공무원들이 최근 공직선거법 위반 의혹으로 무더기 선관위 조사를 받고 있는가 하면, 한국당 공천 방식을 두고도 말썽이 빚어지고 있다.

대구에서는 단수후보 결정으로 공천에서 탈락한 배기철·오태동·윤형구 한국당 대구 동구청장 예비후보가 11일 지지자들과 함께 한국당 대구시당을 항의 방문하고, 공천 결과를 받아들일 수 없다며 한국당 중앙당 공관위에 이의 신청서를 제출했다. 권태형·윤영애 한국당 대구 남구청장 예비후보도 대구시당을 찾아 항의했다.

경북은 현직 단체장이 3선에 도전하는 기초단체에서 혼탁한 분위기가 연출되고 있다. 한국당이 3선 도전 단체장들에게 교체지수를 적용하겠다고 공언했기 때문이다. 공천에서 배제된 최양식 경주시장의 지지자들은 김석기 한국당 경북도당 위원장 사무실과 경북도당을 찾아가 거칠게 항의했다.

공무원들의 선거 개입 의혹도 일었다. 지역 정치권과 경북도선거관리위원회 등에 따르면 문경시청 공무원 20여명이 최근 선거 관여 의혹 등이 제기된 것과 관련해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경북도 선관위 관계자는 “문경시청 공무원들이 문경시장 선거와 관련해 선거법상 금지된 선거 관여 행위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조사에 나선 것”이라며 “아직 조사 중이기 때문에 구체적인 조사 내용은 알려줄 수 없다”고 말했다.

김천시장 선거와 관련해선 후보 재공모를 두고 논란이 벌어졌다. 한국당 경북도당 공관위는 지난 10일 공관위 회의가 끝난 뒤 김천시장 후보를 추가 공모하겠다고 밝혔다.

 


강석호 위원장은 “김천의 경우 여러 가지 상황을 고려할 때 현재 시장 후보들 외에 추가 후보 공모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이 소식이 알려지자 김천시장 후보 측 지지자들은 사실관계를 확인하며 반발하는 모습을 보였다.

 


지역 정치권 한 관계자는 “한국당 공천 탈락자들의 항의 방문과 이의제기는 TK(대구·경북)에서 선거 때마다 되풀이되는 연례행사”라며 “경북지역은 ‘한국당 공천만 받으면 당천’이라는 공식이 아직 유효하고, 일부 지역은 공천 기준이 불분명해 탈락자들의 반발이 더 큰 것 같다”고 말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도 지방선거와 관련해 몇차례 태풍이 몰아쳤다. 민주당 대구시당의 경우 공관위 구성 때부터 파열음을 내며 내부 갈등을 표출한 바 있다. 지방선거 후보 영입 및 공천 문제와 관련해서도 당원들 간 극심한 의견 대립을 보였다. 급기야 지난 9일 열린 민주당 대구시장 경선 후보 토론회에서도 인재영입 기준, 이념적 스펙트럼 문제, 당 내분 사태 등에 대한 이야기가 공개적으로 거론돼, 민주당 대구시당 내의 해묵은 갈등을 짐작게 했다.

 

 

영남일보.  노진실기자 know@yeongnam.com

 

------------------------------------------------------------------------------------------------------------------------------------------------


공무원 '초과근무' 꼼꼼히 확인하니 수당 지급액 18% 줄어
 

 

2018/04/12

 

 

경북도 직원 허위 청구 논란에 대책 시행…1월 6억5천만원→3월 5억3천만원
 

 

 

 경북도가 직원 초과근무 허위 신청을 막기 위해 대책을 마련해 시행한 결과 수당 지급액이 이전보다 18%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경북도에 따르면 지난 2월 한 SNS에 도청 직원이 술을 마시고 들어와 초과근무를 찍는 등 허위로 수당을 챙긴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오자 대책을 수립해 지난달부터 시행에 들어갔다.


 


공무원증으로 초과근무를 체크하는 도청 1층 현관 기둥에 있던 인식기를 없애고 CCTV가 있는 당직실 앞에 지문인식기를 새로 설치했다.

당직자가 술을 마시는 등 외부에 있다가 초과근무를 체크하거나 직원 1명이 여러 공무원증으로 초과근무를 찍는 경우를 막기 위해서다.

 


 
또 초과근무 신청자가 청사에 차량 출입과 청사 내 들어오는 시간도 확인했다.

그 결과 지난 3월 한 달 초과근무 수당 지급액은 5억3천600만원으로 1월 6억5천600만원보다 1억2천만원(18.3%) 줄었다.

설 연휴가 끼어 있고 한 달이 28일인 2월 5억8천600만원보다도 5천만원(8.5%) 감소했다.

지난해 3월 6억3천100만원과 비교해도 9천500만원(15.1%) 줄었다.

초과근무 수당은 사무관 이하는 1명에 하루 4시간, 한 달에 57시간까지 받을 수 있고 서기관 이상은 없다.

올해 기준으로 6급과 7급 시간당 수당은 1만850원이다.

초과근무 수당 허위 청구 논란이 일자 공무원 사이에서는 "일부 직원 잘못된 관행을 바로잡아야 한다"는 반응이 나왔고 도는 대책을 시행했다.

경북에서는 소방공무원이 실리콘으로 뜬 손가락 본을 부하 직원에게 출·퇴근 지문인식기에 찍도록 해 야간 수당을 챙겼다가 2015년 적발되기도 했다.

haru@yna.co.kr

연합뉴스  (안동=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비밀번호 확인 취소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