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육대회

시사뉴스

2018.5.11 - 관련기사 모음 게시판 내용
제목 2018.5.11 - 관련기사 모음 날짜 18.05.11

 

예천군공무원직장협의회 투병 중인 동료 직원돕기 성금 모금

 

2018. 05. 11.

 

 

 경북 예천군 공무원직장협의회는 4개월째 힘겨운 투병생활을 이어가고 있는 동료 회원을 돕기 위해 10~11일 군청 1층에서 자율 성금모금 활동을 전개했다

투병 중인 주무관은 올해 1월 중 통증을 호소하며 쓰러져 지금까지 경기도 모 대학병원에서 병마와 싸우고 있어 동료공직자들을 안타깝게 하고 있다.

갑작스런 동료의 투병을 군청공직자들은 모두 자신의 일처럼 느끼며 작은 도움이라도 주도 싶어 하여 지난달 25일 예천군공무원직장협의회 대의원 회의에서 정성이 모이면 동료의 빠른 회복에 보탬이 될 것이라 믿어 성금모금을 하게 됐다.

이날 모금활동에는 이재윤 군수 권한대행, 정해영 기획감사실장 등 간부공무원은 물론이고 최근에 임용된 신규직원들까지도 투병중인 동료의 빠른 회복을 바라며 뜨거운 사랑을 모으는 의미 있는 시간이 됐다.

김동태 회장은 “얼마 전까지 곁에서 같이 일하던 동료가 갑자기 쓰러져 아직까지 돌아오지 못하고 힘겹게 병마와 싸우고 있어 힘이 되어 줄 방법을 찾다가 모금행사를 하게 됐다”며 빠른 쾌유를 빌었다.

예천군공무원직장협의회는 2004년 10월 출범해 예천군청소속 6급이하 689명 중 674명이 가입한 단체로 직원들의 권익신장과 더불어 예천군 발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장성훈 기자 thffk5080@asiatoday.co.kr
 


-------------------------------------------------------------------------------------------------------------------------------------------------


구청 펀드투자 손실 보전 대구은행 직원·공무원 송치

 

 


2018.05.11 
 
 
 

 

대구지방경찰청은 10일 대구은행이 수성구청에 판매한 펀드 운용액 중 12억여원 상당의 손실금을 보전해준 은행 임직원과 투자 손실을 숨기기 위해 허위 공문을 작성한 공무원 등 20명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대구은행 전 행장 등 전·현직 임직원 14명은 지난 2008년 수성구청에 판매한 30억원 상당의 펀드에서 손실이 생기자 구청과의 거래관계 악화 등을 우려, 개인당 일정한 금액을 부담하는 방법으로 12억2000만원을 모아 2014년 구청 측에 손실을 사후 보전해준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수성구청 공무원 6명은 투자손실 사실을 은폐하기 위해 2011~2013년 회계 결산자료를 작성하면서 마치 정기예금 계좌에 자금이 정상적 존재하는 것처럼 기재하거나 예금이자가 발생한 것처럼 허위 공문을 만들어 제출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북도민일보 김무진기자  |  jin@hidomin.com
 
 
-------------------------------------------------------------------------------------------------------------------------------------------------


해경, '깨끗한 바다 만들기' 퇴직 공무원 선발

 


2018-05-10


 

영세선박 해양오염사고 예방…해안방제 대비 능력 강화

 

 

해양경찰청(청장 박경민)이 기술전문직 퇴직공무원들과 깨끗한 바다 만들기에 나선다.

  해경은 퇴직인력을 체계적으로 활용하기 위해 인사혁신처의 '퇴직공무원 사회공헌 사업(Know-how+)'을 통해 전문지식과 경험을 갖춘 퇴직자 8명을 선발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들은 영세선박 해양오염사고 예방과 해안방제 대비 능력 강화를 위한 컨설팅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해경은 오는 12월까지 인천·부산·울산·동해 4개 항만지역에 해양오염 방제 관련 퇴직공무원을 배치해 소규모 영세선박 해양오염사고 예방을 위한 컨설팅을 지원한다.

  최근 3년간 영세선박 해양오염사고 발생건수를 보면 2015년 168건, 2016년 175건, 2017년 191건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다.영세선박은 총톤수 400톤 미만의 어선, 예인선, 부선 등 소규모 선박으로 선령이 높고 고령의 선원이 많아 오염사고 발생률이 높다.

  또 해양오염방지설비 설치나 오염물질처리 기록·관리 등 제도적 수단이 의무화되어 있지 않아 안전관리의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실정이다.이에 따라 해경은 지난 4월24일 현장경험과 전문지식을 갖춘 퇴직공무원 4명을 선발했다.

  이들은 오염사고가 많은 영세선박·업체를 대상으로 오염방지설비 운용방법, 오염사고 초동대응 절차, 해양오염방제 자원봉사자 대상 방제교육 등의 임무를 수행한다.

  재난적 해양오염 방제분야 노하우를 갖춘 퇴직자 4명은 해안방제 대비·대응 능력 강화를 위한 컨설팅에 나선다.
 
  이들은 인천, 군산, 부산 등에서 해양오염 위험지역 현장조사를 벌이고 지자체를 대상으로 해안방제 교육·훈련 등을 진행한다.  이는 태안 허베이스피리트호 사고, 여수 우이산호 등과 같은 재난적 오염사고 발생 시 지자체와의 해양오염 대응 협력을 위해 마련됐다.
 
  특히 30년 이상의 해양오염 방제분야 경험을 갖춘 퇴직자들이 현장의 어려움을 잘 파악하고 있어 지자체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임택수 해양오염방제국장은 "이번에 선발된 8명의 전문위원은 현장경험과 노하우를 갖춘 베테랑"이라며 "퇴직 공무원과 함께하는 사업을 지속적으로 실시해 깨끗한 바다를 만들어 가는데 힘쓰겠다"고 밝혔다.

  sky0322@newsis.com

 
【서울=뉴시스】박성환 기자

 

---------------------------------------------------------------------------------------------------------------------------------------------------

 

드루킹 ‘경공모’에 공무원 다수 연루 정황… 파장 커질 듯-
 
 

 


2018.05.10 21:26

  

 


경찰, 카페 가입 공무원 신분 확인 중… 여론조작 개입 시 공무원법 등 위반


 인터넷 댓글조작 혐의를 받고 있는 ‘드루킹’ 김동원씨가 조직한 인터넷 카페 ‘경제적 공진화 모임(경공모)’에 공무원들이 다수 가입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10일 세계일보에 따르면 드루킹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경찰은 공무원들이 경공모 카페에 회원으로 가입한 정황을 포착했다. 이들 공무원들이 단순 가입한 데 머물지 않고 여론조작 활동을 벌인 것으로 드러날 경우 파장이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다수 공무원들의 카페 가입 정황을 확인한 경찰은 해당 공무원들의 정확힌 신분조사와 함께 경공모에서의 구체적인 활동 내용을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공모에 경제적 후원을 하거나 댓글 여론조작에 개입했는지 등을 파악하기 위한 것이다.

 

만약 공무원들이 댓글 조작 활동을 벌였거나 드루킹 일당 활동 후원한 경우 국가공무원법 또는 정치자금법 위반 가능성이 제기된다. 대선 기간 댓글 활동을 벌였다면 공직선거법 위반에 해당할 수 있다.

앞서 드루킹과의 연루 의혹으로 특검 압박을 받고 있는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대선 당시 드루킹의 활동을 이명박 전 대통령 당시 국가정보원 댓글 공작과 구분하며 지자자들의 자발적인 댓글 달기 운동 차원으로 규정했다. 그러나 조직적인 댓글 달기에 공무원이 연루된 것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드루킹 사건은 새 국면을 맞을 것으로 보인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비밀번호 확인 취소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