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육대회

시사뉴스

2018.11.5 - 관련기사 모음 게시판 내용
제목 2018.11.5 - 관련기사 모음 날짜 18.11.5

  

"동생이 받은 은혜 보답" 울산시 공무원 '헌혈 100회'
 

 


2018/11/05

 


울산시청 회계과에 근무하는 황창호(51) 주무관이 헌혈 100회를 기록해 주변을 훈훈하게 하고 있다.

5일 울산시에 따르면 황 주무관은 지난달 29일 남구 공업탑 헌혈의 집에서 100번째 헌혈을 했다. 전혈 19회, 혈장 헌혈 73회, 혈소판 헌혈 8회다.


 


이에 대한적십자사는 황 주무관에게 '헌혈 유공장 명예장'을 수여했다.

황 주무관은 2014년 헌혈 유공 '은장'과 2015년 헌혈 유공 '금장'을 받기도 했다.

 


 
황 주무관은 백혈병으로 투병하던 동생을 떠나보낸 뒤 2012년부터 본격적으로 헌혈에 나섰다.

동생이 투병 기간 주변으로부터 받은 은혜에 보답하고 싶은 마음에서였다.

그는 헌혈을 위해 매일 1만보를 걷고, 규칙적인 생활은 물론 주말에는 산행하는 등 몸 관리에 노력하고 있다.

황 주무관은 "동생의 투병 기간에 주변으로부터 받은 사랑에 보답하고, 더불어 사는 아름다운 사회를 만드는 데 도움이 되고자 앞으로도 헌혈을 계속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yongtae@yna.co.kr

 연합뉴스,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광화문 1번가' 민원 담당 공무원 뇌경색…법원 "업무상 재해"
 

 


2018/11/04


 

공무원연금공단·인사처의 '공상 불인정' 판단 뒤집어
"앞면 개방된 임시 사무실서 종일 상담…민원인 욕설도 스트레스"

 

 


지난해 국정기획자문위원회 소속 '광화문 1번가'에 파견돼 현장 민원 접수를 담당하다 뇌경색으로 쓰러진 공무원에게 법원이 업무상 재해를 인정했다.

4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행정법원 행정6단독 심홍걸 판사는 행정안전부 소속 A(45) 사무관이 공무원연금공단을 상대로 낸 소송에서 공단에 "요양 불승인 처분을 취소하라"고 판결했다.


 


A 사무관은 지난해 5월 인사발령에 따라 국정기획자문위가 운영하는 '광화문 1번가'에서 현장 근무를 했다.

광화문 1번가는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이후 국민에게 직접 정책 제안을 받겠다는 취지로 광화문대로 옆 세종로 공원에 만든 센터다. 컨테이너 2개를 연결해서 만든 임시 사무실로, 앞면은 완전히 개방돼 있었다.

 


 
A 사무관은 광화문 1번가 파견 26일 차인 지난해 6월 20일 오후 고령의 민원인을 상담하다 어지럼증을 느껴 자리를 옮겼다가 화장실에서 쓰러졌다. 이후 병원에서 뇌경색 진단을 받았다.

A 사무관은 공무원연금공단에 요양 승인을 신청했다가 기각당하자 인사혁신처에 재심을 청구했고, 이마저도 기각되자 법원에 소송을 냈다.

심 판사는 공단과 인사처의 재심 결정을 모두 뒤집고 A 사무관의 뇌경색은 업무 스트레스와 밀접한 연관이 있다고 판단했다.

심 판사는 앞면이 완전히 개방된 컨테이너 임시 사무실에서 온종일 민원 상담을 하는 건 통상적인 근무 환경으로 보긴 어렵다고 판단했다. 임시 사무실 근처에서 수시로 각종 행사가 열려 상당한 소음에 노출된 것도 근무 환경의 문제점 중 하나로 꼽았다.

그간 내근 업무만 해 온 A 사무관 입장에서는 현장 상담 업무 자체가 익숙하지 않은 데다, 정책 제안보다는 행정부나 사법부에 불만을 가진 이들의 민원이 많고 이 과정에서 욕설을 듣는 것도 상당한 스트레스였을 것이라고 인정했다.

심 판사는 "원고가 평소 철저하게 건강관리를 한 것으로 보이고 과거 검진 기록상으로도 특별한 사항이 없었던 점을 보면 원고의 격무와 스트레스는 뇌경색 발병에 영향을 미쳤음을 충분히 인정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san@yna.co.kr

 

 연합뉴스,(서울=연합뉴스) 송진원 기자

 

-----------------------------------------------------------------------------------------------------------------------------------------


광주시 공무원 91% “김영란법 긍정적”
 
공무원 “청탁금지법으로 업무 지장 없어”
민원인 88% “부패 문제 개선에 도움돼”

 
 
 

 


2018-11-04

        
 
 


광주시 공무원들은 대부분 청탁금지법(김영란법)에 대해 긍정적으로 반응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광주광역시 감사위원회는 10월18일부터 24일까지 ‘청탁금지법에 대한 인식도 및 공직사회의 체감변화’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이번 설문조사는 민원인과 공무원 425명과 민원인 100명을 대상으로 공무원 행정포털과 120콜센터 전화설문으로 실시됐다.

그 결과, 공무원 91%는 “사회에 긍정적 영향을 미쳤다”고 응답했다.

변화된 점으로는 △직무관련자 접대 문화 및 부정청탁 관행 개선(각 26%) △갑을관계 부조리 개선(14%) △예산 운용 투명성 증대(10%) △더치페이 일상화(9%) △연고주의 관행 개선(5%) 등이 나왔다.

또한 부정청탁 관행이 “매우 사라졌다”가 14%, “대체로 사라졌다”가 56%로 청탁금지법이 부정청탁에 큰 영향을 끼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업무수행과 관련해선 90%가 “지장을 받지 않는다”고 답했다.

민원들도 93%가 찬성했다. “안정적으로 정착되고 있다”는 질문에 81%가, “부패 문제 개선에 도움된다”는 질문엔 88%가 긍정적으로 답했다.

또 청탁금지법 시행 후 광주시정에서 △민원처리 업무 투명성 증대(20%) △선물, 식대 접대 감소(19%) △공직자와 불필요한 만남 감소(18%) △갑을관계 개선 및 인맥 통한 부탁 요청 감소(각 13%) △연고주의 관행 개선(11%) 등 변화를 느낀다고 답했다.

한편 광주시 감사위원회는 내년 청렴문화 확산을 위한 부패방지활동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11월 ‘청렴사회 민관협의회’를 구성하고 공무원교육훈련 시 청렴과목을 추가하는 등 청렴교육을 확대할 방침이다.

 

 

 광주드림 & gjdream.com,김현 hyun@gjdream.com


 

비밀번호 확인 취소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