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육대회

자유게시판

우리 아버지 찾아요~~~~ 게시판 내용
제목 우리 아버지 찾아요~~~~ 날짜 18.01.9

아버지란 울장소가 없기에 슬픈사람이다

 

이 글은 아버지란 누구인가? 라는 이름 모를

글로서 인턴넷을 통해 수 많은 사람에게

감동을 준 글로서 대부분의 직원들이 읽어 보았을 것으로 판단되나

오늘따라  돌아가신 아버지가 보고싶어 글을 한번 올려봅니다.

  ===============================================

 

아버지란

기분이 좋을 때 헛기침을 하고

겁이 날 때 너털웃음을

웃는 사람이다

 

아버지란

자기가 기대한 만큼

아들딸의 학교성적이

좋지 않을 때

겉으로는 괜찮다 하지만

속으로는 몹시

화가 나는 사람이다

 

아버지의 마음은

먹필을 한 유리로 되어있다

그래서 잘 깨지기도 하지만,

속은 보이지 않는다.

 

아버지란 울 장소가

없기에

슬픈 사람이다.

 

아버지가 아침 식탁에서

성급하게 일어나서

나가는 장소

(그 곳을 직장이라고 한다)

에는 즐거운 일만

기다리고 있는 곳은

아니다

 

아버지는 머리가

셋 달린 용과 싸우러 나간다.

그것은 피로와,

끝없는 일과,

직장 상사에게서 받는

스트레스다.

 

아버지란

"내가 아버지 노릇을

제대로 하고 있나?"

 

"내가 정말 아버지다운가?"

하는 자책을 날마다

하는 사람이다.

 

아버지란 자식을

결혼 시킬 때

한없이 울면서도

얼굴에는 웃음을

나타내는 사람이다

 

아들, 딸이

밤늦게 돌아올 때에

어머니는 열 번 걱정하는

말을 하지만

아버지는 열 번

현관을 쳐다본다.

 

아버지의 최고의 자랑은

자식들이 남의

칭찬을 받을 때이다

 

아버지가 가장

꺼림직하게 생각하는

속담이 있다.

 

그것은

"가장 좋은 교훈은

손수 모범을 보이는

것이다."라는

속담이다.

 

아버지는 늘

자식들에게 그럴 듯한

교훈을 하면서도

 

실제 자신이 모범을

보이지 못하기

때문에

이 점에 있어서는

미안하게 생각도 하고

남모르는 콤플렉스도

가지고 있다.

아버지는 이중적인

태도를 곧잘 취한다.

그 이유는

'아들, 딸들이

나를 닮아 주었으면'하고

생각하면서도

 

'나를 닮지

않아 주었으면'

하는 생각을 동시에 하기

때문이다.

아버지에 대한

인상은

나이에 따라 달라진다.

 

그러나 그대가 지금

몇 살이든지

아버지에 대한 현재의 생각이

최종적이라고

생각하지 말라.

 

일반적으로 나이에 따라 변하는

아버지의 인상은

 

  4세때 : 아빠는 무엇이나 할 수 있다.

  7세때 : 아빠는 아는 것이 정말 많다.

  8세때 : 아빠와 선생님 중 누가 더 높을까?

12세때 : 아빠는 모르는 것이 많아.

14세때 : 우리 아버지요? 세대차이가 나요.

25세때 : 아버지를 이해하지만 기성세대는 갔습니다.

30세때 : 아버지의 의견도 일리가 있지요.

40세때 : 여보.우리가 이 일을 결정하기 전에  아버지의 의견을 들어봅시다.

50세때 : 아버님은 훌륭한 분이었어.

60세때 : 아버님께서 살아 계셨다면 꼭 조언을 들었을 텐데...

 

아버지란

돌아가신 뒤에도

두고두고

그 말씀이 생각나는

사람이다.

 

아버지란

돌아가신 후에야 보고

싶은 사람이다.

 

아버지란 결코

무관심한 사람이 아니다

아버지가

무관심한 것처럼

보이는 것은,

 

체면과 자존심과 미안함

같은 것이 어우러져서

그 마음을 깊게

나타내지

못하기 때문이다

 

아버지의 웃음은

어머니의 웃음의 2배쯤

농도가 진하다

울음은

열배쯤 될 것이다

 

아들, 딸들은 아버지의

수입이 적은 것이나

아버지의 지위가 높지 못한

것에 대해

불만이 있지만.

 

아버지는 그런 마음에

속으로만 운다.

아버지는 가정에서

어른인 체를 해야 하지만,

 

친한 친구나

맘이 통하는 사람을 만나면

소년이 된다.

 

어머니의 가슴은

봄과 여름을 왔다갔다

하지만

 

아버지의 가슴은

가을과 겨울을 오고간다.

,

,

,

,

아버지의 술잔엔

눈물이 절반이다

아버지란.......

뒷동산의 바위 같은 이름이다.

 

시골마을의

느티나무 같은 크나큰

이름이다.~!

 

- 좋은 글 -

<아버지가 마시는 술잔엔 눈물이 반이다 >

    

우리 직원님들~!

건강조심하시고,

친구들 만나

차 한잔 (소주한잔)나누시는

여유롭고 행복한

나날되세요~^

 

무술년 붉은 개띠해에 직원 여러분들

늘 건승과 건강을 기원합니다. 

 

비밀번호 확인 취소

목록으로 글쓰기 답변 수정

우리 아버지 찾아요~~~~ 게시판 내용
댓글 1개
요즘 아빠 18/02/06/ 19:46 수정 삭제

혼자가 아닙니다. 먼저 손 내미세요 잡아줄 사람은 기다리고 있습니다. 가족이, 친구가, 후배가, 선배가, 연인이.....
아빠들 울고 싶을때 우세요 힘들다고 얘기하세요 아직 세상은 따뜻합니다.

댓글쓰기 - 타인을 비방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성명: 비밀번호: 보안코드: 확인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