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육대회

자유게시판

우리의 현실 게시판 내용
제목 우리의 현실 날짜 18.01.10

 

남명조식은 1555년 조선 명종이 내린 단성 현감직을 사직하며 뇌룡정에서 쓴 상소문(乙卯辭職疏, 을묘사직소)은 지금의 우리 현실과 같소이다.
명종은 "자전(慈殿, 명종의 어머니 문정왕후)께서 생각이 깊으시기는 하나 깊숙한 궁중의 한 과부에 지나지 않고, 전하께서는 어리시어 다만 선왕의 한 외로운 아드님이실 뿐이니"라는 구절 등에 격분했다. 임금 자신을 고아에 불과하고 어머니인 문정왕후를 구중궁궐의 한 과부라는 내용에 벌을 주려고 했다. 다행히 '언로를 막을 수 없다'라는 신하들의 만류에 명종은 벌 줄 수 없었다.

죽은 듯 있다가도 용처럼 나타나라  

 

"선무랑 단성 현감에 새로 제수된 조식(曺植)은 진실로 황공하여 머리를 조아리며 주상 전하께 소(疏)를 올립니다"로 시작하는 상소문을 천천히 읽었다. 아래 구절에서 가슴이 뛴다.

"전하의 나랏일이 이미 그릇되었고 나라의 근본이 이미 망했으며 하늘의 뜻은 이미 떠나버렸고 민심도 이미 돌아섰습니다. 비유하자면, 백 년 동안 벌레가 그 속을 갉아먹어 진액이 이미 말라버린 큰 나무가 있는데, 회오리 바람과 사나운 비가 어느 때에 닥쳐올지 전혀 알지 못하는 것과 같으니, 이 지경에 이른 지가 오랩니다."

당시의 정세를 파악한 선생은 "전하께서는 사람을 쓰는 근본으로 삼으셔서, 왕도(王道)의 법을 세우십시오. 왕도의 법이 왕도의 법답지 않으면 나라가 나라답게 되지 못합니다"라며 왕으로서 왕답게 살라는 당부로 글을 맺는다.

뉘라서 저렇게 직언(直言)할 수 있을까? 목숨을 걸고 쓴 선생의 결기가 느껴진다. 공무원이 바로 선다면 대한민국이 바로 설 수 있다. 공직에 나갈 사람라면 여기에서 이 상소문을 읽어보라 권하고 싶다. 더구나 올 6월 13일 지방선거를 앞두고 출마를 준비하는 이들이라면 더욱 그렇다. 
  

비밀번호 확인 취소

목록으로 글쓰기 답변 수정

우리의 현실 게시판 내용
댓글 0개

댓글쓰기 - 타인을 비방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성명: 비밀번호: 보안코드: 확인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