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육대회

자유게시판

90억 자전거길, 7억 화장실…2만명의 황당 생존법 게시판 내용
제목 90억 자전거길, 7억 화장실…2만명의 황당 생존법 날짜 18.01.24

90억 자전거길, 7억 화장실2만명 군위군 '황당 생존법'

[중앙일보] 입력 2018.01.24 02:00 수정 2018.01.24 08:44

 

경북 군위군 우보면 나호리 위천변에 조성된 자전거길 일부가 파손돼 자갈이 바깥으로 드러나 있다. 군위=김정석기자

 

경북 군위군 우보면 나호리에 가면 하천인 '위천'이 있다. 종일 있어도 하천변엔 국도를 따라 달리는 차들만 보일 뿐 행인을 보기 힘든 한적한 시골이다. 그런데 이 하천변에 초록색으로 칠해진 자전거길이 곧게 뻗어 있다. 이름도 도심 공원에서나 볼 법한 '위천둔치 자전거길'이다.

 

깨지고 울퉁불퉁 썰렁한 자전거길

시골마을 가운데 인조잔디 축구장

2층 규모 읍·면사무소에 엘리베이터

7억원 들인 국도변 대추 모양 화장실도

 

지난 19일 찾은 위천둔치 자전거길은 곳곳이 파손돼 있었다. 길이 울퉁불퉁하거나 바닥이 부서져 자갈밭처럼 변한 경우도 눈에 띄었다. 자전거길이 데크형 산책로로 바뀌어 자전거에서 내려야 하는 구간도 많았다. 자전거길은 군위댐 하류에서 시작해 군위군청 인근까지 26.3거리다.

인근에서 농사를 짓고 있는 김모(65)씨는 "자전거를 타고 지나가는 사람은 보기 힘들다"고 말했다. 실제 군위군 농업기술센터 앞 자전거길 구간에서 1시간 동안 지켜본 결과 자전거를 타고 지나가는 주민은 한 명도 없었다. 김태환 대구자전거연맹 이사는 "길이 잘 닦여 있지 않아 로드 바이크로는 주행이 불가능하고, 거리도 짧아 동호인들이 일부러 위천둔치 자전거길을 찾는 일은 없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군위군은 2011~2013년 위천둔치 자전거길을 만드는 데 세금 905000만원을 쏟아부었다.

 

 

군위군 부계면 대율리에는 6억원짜리 인조잔디 축구장이 있다. 일요일인 지난 21일 찾은 축구장은 차량 진입이 어려운 골목길로 들어가야 하고, 과수원에 둘러싸여 있어 접근 자체가 어려웠다. 축구장 주변은 잡풀이 가득했다. 주말이었지만 축구하는 주민은 물론 인적조차 없었다.

 

시골 하천변에 90억원짜리 자전거길을 만들고, 시골 마을에 6억원짜리 인조잔디 축구장을 만들 만큼 군위군의 살림살이는 넉넉한 걸까.

 

23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군위군의 살림살이는 전국 최하위 수준이다. 재정자립도는 10.61%. 전국 243개 지자체(광역 17·기초 226) 중 끝에서 6번째다. 경북 23개 시·군 중에선 꼴찌다. 예산 규모는 지난해 30117200만원이지만 자체수입은 3196800만원에 그쳤다.

가난한 군위군의 '부담스러운' 사업은 이게 전부가 아니다. 군위읍사무소와 산성·부계·소보·효령면사무소(2), 우보면 복지회관(3)에 최신식 엘리베이터를 설치했다. 엘리베이터를 설치하는 데 든 예산은 모두 5억원. 지난 17일 찾은 우보면 복지회관 엘리베이터는 그마저도 가동이 중단된 상태였다. 7억원 가까이 들여 만든 군위군 의흥면 국도변에 덩그렇게 만들어진 대추 모양의 화장실도 있다.

 

 

도대체 왜 이런 사업을 한 걸까.

군위군은 '소멸 위험 지역'이다. 한국고용정보원 이상호 부연구위원의 연구 결과 지난해 7월 기준 군위군 소멸위험지수는 0.174. 경북 의성군과 전남 고흥군에 이어 전국 3위다. 소멸위험지수는 고령인구(65세 이상) 대비 20~39세 여성인구의 비중을 말한다. 지수가 1.0~1.5 미만이면 정상, 0.2 미만이면 소멸 고위험 지역이다. 현재 군위군의 전체 인구는 24000여 명. 이마저도 매년 줄고 있다

 

군위군은 다양한 사업이 일종의 '생존전략'이라는 입장이다. 인구소멸위험지역 탈피, 낮은 재정자립도 극복에 도움이 된다는 것이다.

김영만 군위군수는 "군위군의 면적(614.2)은 서울(605.2)보다 큰데 인구는 24000명밖에 안된다. (인구 유출을 막으려면) 군위군에선 한 수 내다보는 행정을 해야 한다. 자전거길이나 인조잔디 축구장 등 최신 시설을 설치해야 관광객을 끌어들이고 주민들도 자긍심을 갖게 할 수 있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노인이 많은 지역인 만큼 엘리베이터 같은 주민 복지시설도 필요하다. 단순히 투자 가치만 두고 보면 아무 사업도 못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조근래 구미경실련 사무국장은 "정책실명제를 도입해 주민들이 책임자가 누구인지 알 수 있게 해야 한다. 담당자가 책임감을 갖고 각종 정책을 추진하면 세금 낭비를 줄이는 효과를 낼 수 있다"고 말했다.

군위·안동=김정석·김윤호 기자

kim.jungseok@joongang.co.kr

 

[출처: 중앙일보] 90억 자전거길, 7억 화장실2만명 군위군 '황당 생존법'

 

상기와 같이 우리들의이웃이 군위군에서 추진한 사례를 신문지상에서

잠시 빌려왔습니다. 이러한 종합적인 상황을 직원들이 함께 공유하면서

행정추진에 만전을 기하여야 하지 않을까요?

 

우리군도 실질적으로 행정을 추진함에 있어

행정실명제를 적용해야만이 그 업무를 추진하는데 있어서

진지하고 철저하면서 냉철한 분석을 통해서 업무를 추진할 것이라 사료되며

함부로 낭비되는 군비를 절대적으로 절감을 할 것으로 판단이 되는데

직협회장님께서는 한번쯤 집행부와 협의를 해보았으면 합니다.

 

 

비밀번호 확인 취소

목록으로 글쓰기 답변 수정

90억 자전거길, 7억 화장실…2만명의 황당 생존법 게시판 내용
댓글 0개

댓글쓰기 - 타인을 비방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성명: 비밀번호: 보안코드: 확인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