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육대회

자유게시판

삼성의 후배들아 왜 침묵하는가~ 게시판 내용
제목 삼성의 후배들아 왜 침묵하는가~ 날짜 18.07.17

삼성의 후배들아 왜 침묵하는가~

나는 16년간 삼성에 몸을 담았고 떠 난지 18년이 되었으니 여러분의 선배가 된다. 지난 13일 아침에 한 기사를 접했다. "삼성이 20조원만 풀면...".

나는 1984년, 대졸공채를 거쳐 삼성인이 되었다. 16년간 새벽 6시에 집을 나와 자정이 넘은 귀가는 일상이었다.

휴가는 꿈이었고 밤을 지샌 날도 수 없다. 그럼에도 나의 삶에서 삼성인이었음은 내게 최고의 긍지며 자부심이다.

그대들은 어떻게 삼성의 가족이 되었는지 모르지만 삼성은 네 곳의 중소, 중견 기업에 탈락한 나를 받아 들여 더욱 그렇다.

오늘 나의 얘기는 삼성을 모르거나 까마득한 후배들에겐 도무지 이해 못할 부분도 있을 것이다. 나는 TV도 신문도 없는 28일간의 신입사원 교육에서 사람의 가치를 배웠다.

나는 'LAMAD'에서 삼성전자의 볼품없는 카세트를 팔다 개에게 혼비백산 쫓기면서 돈의 가치를 배웠다. 나는 과장이 되기까지 모두 C등급 평가를 받으면서도 일의 가치를 배웠다. 10년 만에 뜻밖의 S등급을 받고 노력의 가치를 배웠다.

1997년 세계 최고의 IT교육센터를 완공하고 1등의 가치를 배웠다. 그 후 벤처기업을 키우면서도 항상 삼성인의 자세로 살았다.

나는 새마을운동의 발원지에서 유년기를 보냈고, 대학시절에 5.18을 겪었다. 그리고 1인당 국민소득이 2천 달러 언저리 때에 삼성에 들어와 1만 달러를 넘기는 해에 삼성을 떠났다.

신입사원 시절 몸담았던 제일합섬의 옷을 팔려 가두에 좌판을 깔았다. 제일제당의 세제와 중앙일보를 팔았다. 시계, 카메라, 세탁기와 냉장고까진 괜찮았지만 IMF시대에 자동차를 팔긴 쉽지 않았다. 하지만 일 외에 왜 그것들을 팔아야 하는지를 묻지 않았다.

보너스를 대신한 삼성 자동차의 주식이 휴지 조각이 되었을 때도 그랬다. 우리라는 것에 대한 당연한 희생이었기 때문이다.

대한민국의 국력이 미약했던 때, 해외 출장 중 외국 도심에 외로이 선 삼성의 간판은 내게 반가움보다 도리어 가슴 아프게 만들었다.

하지만 이제 세계를 이끄는 삼성이 되어 그 출신이란 인증서를 가졌다는 게 너무도 가슴 벅차고 고맙다. 이는 나의 16년보다 훨씬 더 어려운 과정을 극복해 나가고 있는 삼성의 후배 여러분들이 내게 준 최고의 선물이다.

하지만 한 무책임한 사람이, 16년간 가슴에서 단 하루도 배지를 떼지 않았던 그 자랑스런 삼성을 무참히 짓 밟아 버렸다. 삼성이 20조 원만 풀면 200만 명에게 1천 만원씩 돌아 간단다.

난 20조원의 크기를 상상해 본적이 없다. ‘LAMAD’ 중 배가 고파 초등학교 선생님께 20원을 구걸하면서도 '20원만'이라는 말을 못했다. 지금껏 "담배 한 개피만"은 했었어도 "만 원만 빌려주세요"라는 말도 쉽게 하지 못했다.

그런데 20조 원만이란다.
또 삼성이 1위가 된 건 협력 업체를 쥐어 짠 결과란다.

그러면 오늘의 삼성이 있기까지 밤낮을 가리지 않고 땀 흘린 선배들, 나, 그리고 지금의 후배 여러분들을 포함하여 1백만이 넘는 삼성인들은 뭘 했다는 건가?

우리가 지금껏 한 일이 고작 밤새 협력업체나 쥐어 짠 것이었나?

세계 1등이 되기 위해 밤새고, 혼나고, 울고, 손뼉치고, 가슴 부둥켰던 그 귀한 시간들을 이렇게 폄훼하는데 여러분들은 분노라는 단어를 언제 쓰려 아끼는가?

오늘 나를 분노케 한 이가 대한민국을 위해 얼마를 벌었는지는 관심 없다.

하지만 적어도 삼성이 오늘날 이만큼 성장하기까지 어떤 보탬이 되었는지는 묻고 싶다.

그가 TV, 옷, 신용카드, 보험, 숙박을 선택할 때 자신의 돈으로 얼마만큼의 삼성제품을 구매했는지 묻고 싶다. 그래서 자신이 풀라는 20조원에 얼마만큼 보탰는지 묻고 싶다.

분초를 다투는 세계 곳곳의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해 뛰는 삼성에서 20조원의 이익을 낼 수 있도록 앞서서 싸워달라고 부탁한 적이 있었던가? 그 정도를 못하는 데 대한 미안함이 조금이라도 있다면 그간 우리가 쏟은 열정을 한 순간에 이렇게 함부로 짓밟아버리는가?

삼성이 걸어온 길에 비하면 한 톨 모래알도 되지 않을 정도의 공으로 국회 배지를 단 것이 그토록 엄청난 힘을 주던가?

삼성은 말이 아니라 오로지 실력과 땀으로 결과를 만드는 곳이다.

한 가족의 패륜아가 죽임을 당할 죄를 저질렀어도 가족은 그를 지키려 끝까지 울부짖는다. 그럼에도 나는, 가족이라 여기는 삼성을 이끄는 50세도 안된 한 청년의 포승에 묶인 모습을 물끄러미 바라보는, 무능하고 나약한 구경꾼이었다. 그 시간 20만이 넘는 후배 여러분들의 심정은 어떠했었나?

하지만 여러분들도 침묵을 선택했다. 막을 힘이 없었을 것이다. 그래서 울부짖을 수도 없었을 것이다.

하지만 삼성의 후배들아, 우리는 세계가 존경하는 삼성의 배지를 가슴에 붙이고 있고 자랑스러워하는 가족이 있다. 이 때 우리의 침묵은 어떤 가치를 갖는가? 우리가 수많은 협력업체나 쥐어짜 이익을 내는 파렴치한 집단의 월급쟁이로 비치고 싶은가?

수년 전 내가 투표한 대통령이 나라를 어지러이 만든 것에 나의 어리석음을 수없이 탓했다. 그래서 그녀를 응징한 이들이 나의 잘못된 선택을 되돌려 놓기를 응원했다. 그런데 오늘은 슬프고 무섭다.

오늘 절친한 친구에게 나를 분노케 한 사람을 두고 입에 담기 힘든 욕을 쏟았다. 그나마 속을 털어놓아 시원했다.

삼성에서 단 한번도 촉망 받는 인재는 아니었다만, 내가 숨을 거두는 날 삼성인이었음이 자랑이 될 수 있도록, 나는 오늘 침묵을 깬다.

 

비밀번호 확인 취소

목록으로 글쓰기 답변 수정

삼성의 후배들아 왜 침묵하는가~ 게시판 내용
댓글 1개
궁금이 18/07/18/ 15:47 수정 삭제

이 글을 가져와 올림으로써 무슨 말을 하고 싶으신건가요?
가끔씩 보면 이렇게 다른 사람 글이나 기사 전문만 퍼오시는데
그 뒤에 본인의 생각을 적으셔서 표현하셔야죠.
쌩뚱맞은 글로 게시판 자리만 차지하네요.

댓글쓰기 - 타인을 비방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성명: 비밀번호: 보안코드: 확인 취소